Untitled Document




 


Home > 저서와 자작시

자작시 <가을 바람>2017/10/21
관리자

가을 바람
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靑民 박철언

가을에는
나뭇잎이 익어 물들어가고
가을 바람에 살아있는 모든 생명들이 흔들리는데
내 안에 숨겨둔 사랑하나로
의지 삼아 버티며
쓸쓸하게 부는 가을 바람을
달래 본다

불그레하게 변해가는 가로수
바람에 흔들려 아름다운 갈대
하늘을 향해 하늘거리는 코스모스를 보면서
언제나 내 사랑을 지켜달라고
기도한다

하늘도 산도 바람도 구름도
내 마음까지도 흔들리는 이 가을에
저녁비가 내리면 낙엽들은
서로에게 우산이 되어주는데
우리 서로 기대어 위로가 될 수 있다면
우리의 메마른 가슴도 낙엽처럼
촉촉한 행복으로 물들어 가리라  
  
2017년 11월 문학세계 게재
  
 
덧글 개


391

 삶 과 죽음  

관리자

2019/06/05

38

390

 첫 눈에 기대어  

관리자

2018/11/30

158

389

 자작시 <북해도(北海道)의 가을>  

관리자

2018/10/31

127

388

 자작시 <가을의 길목>  

관리자

2018/10/31

91

387

 자작시 <빗속 산책길 소묘(素描)>  

관리자

2018/06/02

393

386

 자작시 <늦가을의 기도>  

관리자

2018/03/24

519

385

 자작시 <사랑의 소망>  

관리자

2018/03/24

600

384

 자작시 <살아있는 것들의 한계>  

관리자

2018/02/14

527

383

 자작시 <눈이 내리는데>  

관리자

2018/02/14

468

382

 자작시 <남태평양이여 안녕!>  

관리자

2018/02/14

457

381

 자작시 <함박눈>  

관리자

2018/02/14

450

380

 자작시 <가슴속의 등불>  

관리자

2018/02/14

565

379

 자작시 <이승과 저승>  

관리자

2018/02/14

475

378

 자작시 <11월의 회상과 기도>  

관리자

2017/11/20

536


 자작시 <가을 바람>  

관리자

2017/10/21

492

376

 자작시 <꿈길에서 만난 그대>  

관리자

2017/08/30

580

375

 여름비 구경  

관리자

2017/08/16

618

374

 무더위 이기기  

관리자

2017/08/16

476

373

 신(新)권력자와 현충일  

관리자

2017/08/16

527

372

 자작시<봄은 꽃밭인데>  

관리자

2017/05/12

581
 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20] 

(사)대구경북발전포럼 : (우)42071 대구시 수성구 만촌3동 861-8번지 만촌화성파크드림 2층상가 2호  전화: 052)742-5700  팩스: 053)742-5800
서울연구소 : (우)06161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 524, 733호(삼성동, 선릉대림아크로텔)  전화: 02)569-2212  팩스: 02)569-2213
Copyright(c)2008 cu21.or.kr All right reserved.

 
Warning: Unknown(): Your script possibly relies on a session side-effect which existed until PHP 4.2.3. Please be advised that the session extension does not consider global variables as a source of data, unless register_globals is enabled. You can disable this functionality and this warning by setting session.bug_compat_42 or session.bug_compat_warn to off, respectively. in Unknown on line 0